루앙프라방 흐안짠 민속박물관

루앙프라방 흐안짠 민속박물관

Comments: 0

루앙프라방 흐안짠 민속박물관
라오스 루앙프라방 흐안짠 입구

루앙프라방 흐안짠 민속박물관 탐방

라오스는 인도차이나 반도의 내륙국가로 중국, 베트남, 태국, 미얀마, 캄보디아로 둘러 쌓여 인도 차이나 에서 바다가 없는 유일한 국가다.

전 국토의 75%가 산림지역이고 대부분의 국민이 불교를 믿는 불교 국가로 알려져 있고. 바다는 없지만 메콩강이 남북을 관통하고 있어 1년 내내 생선과 열대과일이 생산된다.

라오스 루앙프라방은 14세기 란쌍(백만마리의 코끼리)왕국 수도였고 비엔티안으로 천도 후 아름다운 고도의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비엔티안에서 국내선 항공편을 이동 라오스 루앙프라방에 도착해 보면 작은 공항과 공항만큼이나 작은 시내 중심가의 풍경이 조금은 어색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이런 곳이 세계 문화유산?)

루앙프라방 시내를 돌아다니다 보면 외국인 여행자들이 유독 눈에 많이 들어오고 한국인 여행자는 방비엥에 비해 적은 편이다. 하지만 힐링하기 좋은 도시로 입소문이 나면서 한국인 여행자도 갈 수록 늘고 있다고 한다.

1995년 유네스코 세계 문화 유산으로 등재된 루앙프라방은 프랑스 식민시대가 남긴 프랑스풍의 건축물과 라오스 전통 사원이 어우러져 동서양의 문화가 만나는 독특한 도시 풍경을 만들어 낸다.

라오스 루앙프라방에 도착 첫 방문지로 “흐안짠 헤리티지 하우스” (Huan Chan Heritage House) 가보기로 했다,

루앙프라방 흐안짠 민속박물관

첫 번째 방문지로 택한 루앙프라방 흐안짠 민속박물관 은 작은 라오스 생활사 박물관이며 문화 체험 공간입니다.

루앙프라방이 라오스의 수도였던 시절 라오스의 귀족이 살던 집을 개조해 만든 곳으로 원래 루앙프라방 주 정부가 관리하던 시설을 지금은 개인이 주 정부로부터 위탁 받아 관리, 운영한다고 합니다.

작은 박물관 ‘흐안짠’을 방문한 이유는 루앙프라방의 문화를 가까이 접할 수 있고 직접 체험을 해볼 수 있는 곳이기 때문이다.

라오스 귀족들의 생활사를 볼 수 있어 루앙프라방 투어를 시작하기 전 이곳을 방문해 보면 라오스 문화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고, 전통 공예와 음식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이 가능해서 라오스 문화 체험을 해보고 싶은 분이라면 한번 쯤 가볼 만한 곳이 아닐까?

루앙프라방 흐안짠 민속박물관 풍경

2017년 개장한 ‘흐안짠’은 100년 된 전통 가옥으로 생활 박물관과 문화체험 및 문화 정보를 제공하는 곳으로 라오스의 오래된 삶의 방식을 체험하기 위해 많은 여행자들이 찾고 있다고 합니다.

패키지 여행을 선호하는 한국여행자들은 일정상 맞지 않아 찾는 이가 거의 없었지만, 요즘은 자유여행자를 중심으로 라오스 문화를 체험하려는 여행자들이 간간이 방문을 한다고 합니다.

루앙프라방 흐안짠 1층
루앙프라방 흐안짠 민속박물관 2층
흐안짠 민속박물관 2층

100년 된 전통 가옥의 1층에서는 라오스 전통공예 체험이 가능하고 2층은 당시 생활 상을 보여주는 작은 박물관이 꾸며져 있습니다.

물론 주변에 있는 부속 건물에서 라오스 음식 만들기와 같은 다양한 체험이 가능 합니다.

카페 바로가기

라오스 여행, 생활, 사업 등 라오스 관련 생생한 정보가 필요하시거나 라오스 여행 관련 도움이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라오스 한인 교민카페’를 방문해 보세요.

비엔티안, 방비엥, 루앙프라방 등 현지 교민이 생활 중인 곳에서는 언제든 도움이 가능 합니다.

Share this pos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