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라오스 수도 비엔티엔 탓루앙 축제

라오스 수도 비엔티엔 탓루앙 축제

라오스 수도 비엔티엔 탓루앙 축제

Comments: 0

라오스 수도 비엔티엔 탓루앙 축제

라오스 수도 비엔티엔을 방문하는 외국인 여행자들은 빠뚜싸이와 함께 비엔티엔 랜드마크로 알려진 탓루앙을 대부분 방문을 한다고 합니다. 30개의 작은 첨탑으로 둘러싸인 이 커다란 황금탑 탓루앙은 라오스의 상징으로 지폐에서 티셔츠에 이르기까지 라오스 사람들의 생활 속에 깊숙이 파고 들고 있고 라오스인들의 자부심이기도 합니다.

라오스 불교 관련 기록에 따르면 기원전 307년에 라오스의 고승 5명이 인도에 가서 부처의 뼛 조각(사리) 일부를 가져와 이곳에 안치를 했다고 합니다. 위대한 불탑이라는 뜻을 가진 탓루앙은 16세기 중엽 셋탓티랏 왕에 의해 건축 되었으나 많은 전쟁으로 인해 손실 되었다가 1935년 복원되었다고 합니다.

라오스 수도 비엔티엔 탓루앙 축제

라오스 승려들은 우기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7월에 사원 밖을 나오니 않고 수행을 하는 우안거에 들어가게 됩니다. 우안거는 3개월간 진행이 되고 이 기간 동안에는 결혼식, 축제, 공연 등 음주가무가 수반되는 일체의 행사가 중지 됩니다. 이슬람의 라마단 기간 보다는 엄격하지 않지만 라오스 사람들도 대부분 금욕적인 생활을 한다고 합니다.
우안거가 끝나는 날(10월)을 억판싸’ 라고 하는데 이날부터 라오스 각지에서는 보트 축제가 열리게 되고 결혼식과 축제들이 시작이 됩니다. 보트축제(10월)가 끝나고 나면 11월(2020년은 10월)에 탓루앙 축제(분탓루앙 / 분=축제)가 열리게 되는데 라오스 축제 중 가장 성대한 행사라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라오스 수도 비엔티엔 탓루앙축제 가장행렬

비엔티엔 탓루앙 축제는 매년 음력 12월(라오스 달력) 보름달이 뜨는 주(보통 11월)에 개최되고 이 축제를 위해 전국 각지의 승려들과 사람들이 비엔티엔으로 몰려들게 됩니다.

대략 축제일 1주일 전부터 탓루앙 주변에는 시장이 형성되어 수공예품, 특산품 그리고 다양한 먹거리가 판매되고, 라오스 사람들은 이를 즐기게 됩니다. 또한 축제기간에는 전국 각지에서 몰려든 인파를 즐겁게 하기 위해 문화 공연과 함께 다양한 볼거리가 펼쳐집니다.

라오스 수도 비엔티엔 탓루앙 축제 - 가장행렬

탓루앙 축제 하루 전 왓시므앙 사원에서 탓루앙까지 가장 행렬 행사가 열리게 되고 라오스 사람들은 전통 의상을 입고 꽃과 제물을 들고 행사에 참여하게 됩니다. 축제 당일 이른 아침에는 수많은 승려들과 국민들이 참여하는 탁밧 행사가 열리게 됩니다.

라오스 수도 비엔티엔 탓루앙 축제

이후 정부와 국민을 대표하는 상징적인 팀들이 굽은 대나무 막대기 이용한 필드 하키와 비슷한 전통 놀이(게임)을 펼치게 되는데, 이 경기는 일년에 한 번 밖에 하지 않고 정부팀이 이기면 국민을 공정하게 다스릴 징조이고 국민팀이 이기면 굶주림도 없고 다음 해에도 행운과 번영이 있을 징조라고 합니다. 탓루앙 축제날 저녁이 되면 사람들은 꽃과 향, 촛불을 들고 한 번 더 탓루앙을 방문하여 탑을 세번 돌면서 행운을 빌게 됩니다.

라오스 수도 비엔티엔 탓루앙 축제

★ 라오스 정보와 여행 시 도움이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라오스 한인 교민 카페’를 방문해 주세요.

라오스 수도 비엔티엔 탓루앙 축제

▣ 라오코리아의 라오스 이야기


라오스 생생 정보 – 라오스 한인 교민 카페

Share this post